스위스 주 은행이 암호화폐 거래에 진출한다

 

스위스 정부 소유 은행이 내년 디지털 자산 거래 서비스에 진출한다고 선언했다.

스위스 경제 미디어 파이뉴스(Finews)에 따르면 스위스 주 은행인 바슬러 칸토날방크(Basler Kantonalbank)가 자회사인 뱅크 클러(Bank Cler)를 통해 오는 2021년부터 디지털 자산 거래 및 수탁(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위스 정부 소유 은행 중 디지털 자산 서비스에 도전하는 것은 바슬러 칸토날방크가 처음이다. 스위스에는 24개의 정부 소유 은행이 있다. 은행은 이를 위해 알렌 쿤츠 전 토큰스위스(Tokensuisse) CEO를 디지털 자산 부분 총괄로 영입했다. 

바슬러 칸토날방크의 총 자산 규모는 300억 달러로 추산되고 있다. 

미디어는 이에 대해 "젊은 고객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자산 클래스인 디지털 자산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데 따른 적극적인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스위스에서는 지난 5월 취리히를 베이스로 한 민간 은행 마에키 바우만이 스위스 금융 당국의 승인을 얻어 비트코인 및 일부 알트코인에 대한 유사 디지털 자산 거래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또한 올초에는 스위스에서 역사가 깊은 은행이자 스위스 최대 자산관리 전문 은행인 율리우스 베어 그룹이 디지털 자산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미디어는 또한 "디지털 자산에 우호적인 스위스 외에도 독일의 은행들도 2019년 11월부터 비트코인 및 알트코인을 관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았다"며 "유럽 내 디지털 자산의 도약이 본격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7월 23일에는 미국 통화감독청(OCC)이 현지 은행의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 제공을 전격 허용했다. 

 
 

문의

 
  • Facebook
  • Twitter

©2020 by 코인니스 모닝 뉴스레터. Proudly created with Wix.com